👨🏻‍💻

플라네타리움 팀을 만나다 : Suho님

안녕하세요, 플라네타리움 운영팀 태학용 매니저입니다. 이번에는 립플래닛 엔진팀 수호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Interviewer: 비즈니스 매니저 태학용 Interviewee: 이수호 이하 '수호님 or 'S'

Q. 인터뷰를 수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려요.

S : 안녕하세요? 이제는 작년이 된, 20년 상반기에 합류하여 플라네타리움 Libplanet 엔진팀에 주니어 개발자로 근무 중인 '이수호'입니다. 블록체인 노드 및 메인넷 유지보수와 Libplanet 엔진 유지 보수 업무를 맡고 있어요.
[사진] 수호님 프로필
우연히 들어간 프로그래밍 동아리에서 제 인생의 진로를 결정했습니다.

Q. 수호님께서 개발자가 되기로 마음 먹은 계기가 있을까요?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S : 저는 어렸을 때부터 컴퓨터 만지는 건 좋아했어요. 물론, 딱 '개발자가 되자!' 는 아니었고, 컴퓨터와 관련된 어떤 일이라도 할 것 같아서 대학 진학을 결정할 때 일단 '컴퓨터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했어요. 입학하자마자 우연히 프로그래밍 동아리에 들어갔는데, 거기서 제 인생의 진로를 결정했습니다.
동아리에서 프로그래밍을 접하면서 두 가지 이유로 개발자가 되자고 마음 먹었습니다.
📲
개발자가 코드를 입력하면 바로바로 결과가 나온다.
👨🏻‍💻
컴퓨터라는 정교한 시스템을 간단한 명령어 몇 가지로 조작할 수 있다.
하지만, 좋은 이유로 직무를 선택했으면서도 슬럼프가 온 적도 있었어요.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다른 사람과 제 자신을 비교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처음 프로그래밍을 시작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어요. 한참 막히는 부분을 만났을 때 제가 몇 일을 고민해도 답을 찾지 못할 때가 있었어요. 그런데 제가 헤메고 있을 때 바로바로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주변 선배나 인터넷에서 바로 답을 알려주시는 분들을 보며 당시에는 자격지심을 많이 느꼈습니다. 개발자의 길이 과연 제 길이 맞는 건지, 저는 재능이 없는 걸까 생각했죠.
남들과 비교하던 슬럼프를 극복한 비결은 군대에서 코딩 문제 풀기
슬럼프를 극복하게 된 것은 의외로 군대에서의 경험입니다. 입대 후 다양한 사람들과 지내면서 지금 제가 가진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 되었어요. 또, 이등병, 일병 시절에는 군대 생활이 바쁘다 보니 자연히 코딩을 못하게 되었는데, 그러면서 저에게 자격지심만 주던 코딩이 다시 그리워지더군요.
그래서 입대하고 1년이 지나 어느정도 군생활에 적응한 후부터, 짬짬이 문제풀이(코딩 테스트)를 하면서 제 실력도 키우고 코딩에 대한 열망도 풀었습니다.

Q. 군대에서 코딩 공부를 어떻게 하셨을까요? 컴퓨터를 마음대로 사용하기 어려운 환경이 었을텐데요.

S : 일명 싸지방, 사이버 지식방을 이용했습니다.
✍🏼
싸지방에서 코딩 공부하는 방법! 1️⃣ 사이버 지식방에서 문제를 필사 2️⃣ 개인 정비 시간에 손으로 문제 풀기 3️⃣ 사이버 지식방에서 문제 풀이 4️⃣ 컴퓨터가 없어도 실력이 쑥쑥 는다 😎
[사진] 문제 해결을 위한 다이어그램을 도출 중인 수호님
그렇게 1년 동안 공부하니 제 실력도 점차 늘었고, 저도 공부하면 좋은 개발자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면서 슬럼프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오픈소스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을 찾다 플라네타리움에 합류했어요.

Q. 팀에 합류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S : 2019년 여름에 열린 '스프린트 서울'에 참여하면서 처음 회사분들과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 스프린트 서울은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작성자 또는 기여자와 함께 짧은 시간 동안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며, 해당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해 보다 깊게 알아가는 행사입니다.
당시 행사장에서 홍님을 처음 뵙고, 홍님의 권유로 Libplanet의 프로젝트에 처음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평소 오픈소스 활동도 좋아해서 참여한 스프린트 서울에서 블록체인 위에 게임을 올리는 Libplanet 엔진은 게임도 좋아하는 저에게 정말 흥미로운 분야였습니다.
행사에서 홍님 뿐만 아니라 지금 같이 일을 하는 Swen님, lime님, 승훈님과도 처음 만나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하루라는 짧은 행사였지만, 손발도 잘 맞았고 워낙 친절하게 가르쳐 주시는게 많아서 좋은 기억이었습니다. 그래서 행사 후에도 홍님과 SNS로 계속 인연을 맺어왔어요.
그러다, 20년 5월에 전 회사 인턴생활이 끝나고 2학기 복학을 준비하고 있었어요. 바로 복학을 하면 경력에 공백이 있을 것 같아서, 원격 근무가 가능하면서도 제가 성장할 수 있는 곳을 찾다가 우리 회사가 기억 났어요.
[사진] 오랜만에 사무실에 출근한 수호님
제가 개발 이야기를 올리는 SNS에서 홍님께 제 사연을 이야기 했고, 홍님의 권유로 우리 팀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블록 체인 위에 게임을 올리는 것도 흥미로웠고, 이 프로젝트가 오픈소스로 진행된다는 것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원래도 오픈소스 활동을 하고 싶었는데, (그래서 스프린트 서울도 참가했고요!) 이걸 일로서 할 수 있었기에 최고의 선택이었죠.

Q. 그렇게 선택하신 우리 회사에서 Suho님은 어떤 일을 어떻게 하고 있나요?

S : 우선 제 업무 주기를 말씀드리면 좋을 것 같아요.
매주 월요일 팀 미팅을 합니다. 팀 미팅에서 이번 주 안에 해결해야 하는 목표를 확인합니다. 편의상 이 목표를 '1차 목표'라고 할게요. 1차 목표를 해결하기 위해서 CTO인 Swen께서 분야별로 이슈를 할당해주시거나, 개인이 자신의 전문성이나 해당 주에 가용한 시간 등을 고려하여 먼저 이슈 배당을 신청합니다.
화요일부터 먼저 저에게 할당된 된 코드들을 리뷰합니다. 리뷰로 보통 오전 업무시간을 보내고, 오후 2시에 있는 데일리 미팅에 참여합니다. 전날 업무부터 당일 오전 업무의 어떤 업무를 진행했는지, 그리고 어려운 부분이 있으면 팀원들에게 조언을 받으면서 업무 진행사항을 공유합니다. 이후에 주간 1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업무를 봅니다. 물론 사이사이에 급한 문제가 생겼을 때는 우선순위를 유동적으로 바꿔 일합니다.
[사진] 좌측부터 Suho님, Dogeon님
Libplanet 엔진의 퍼스트 파트 게임 나인크로니클 메인넷 상의 디버깅
팀 단위로 문제 해결 순서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문제인식 (장애 확인)
2.
문제 원인 분석 (정보 수집 : 어째서? 왜?)
3.
문제 해결 → 보통 단기 해결책
4.
분석하고 해결한 과정 공유 → 장기 해결책 논의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해야한다 혹은 어떻게 해야할까?)
5.
추후에 주간 아젠다로 장기 해결책을 시작

Q. 쉽지 않은 일을 하고 있으신데요. 주니어 개발자로서 어떻게 우리 회사 업무에 적응할 수 있으셨나요?

S : 일단 저는 처음 왔을 때,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몰랐어요. 그래도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회사는 새로운 팀원이 합류했을 때, 블록체인에 공부할 시간과 PoC (Proof of Concept, 뼈대 세우기)만들 시간을 줍니다. 이 학습시간을 거쳐서 충분히 블록체인을 이해할 수 있고요, 업무에도 기여할 수 있습니다.

Q. 일하면서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S : 우리 회사는 디스코드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희 게임을 즐기시는 분들, Libplanet 엔진에 관심 있는 분들이 계신데요. 그 분들이 'Nice work' 'Great project' 라고 칭찬해주실 때마다 정말 보람을 많이 느껴요.
[사진] 7,000명 이상이 모인 나인 크로니클 디스코드 채널
또, 도전적인 일에 도전해서 좋은 결과 값을 얻었을 때 보람을 느낍니다. 예를 들면, 처음 나인 크로니클 게임 런처는 QML.net 라는 기술로 되어있었는데, 이걸 짧은 시간 안에 새로운 기술 기반으로 옮겨야 하는 일이 있었어요. 기술 스택을 바꾸는 건 어려운 일이었고, 팀원들 모두 처음 해보는 일이기도 했고요. 분명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팀원들이 모두 합의하고 이게 옳다고 믿고 나아가는 실행력 덕분에 기술 스택을 바닥부터 변경할 수 있었어요. 결과적으로도 팀원들의 만족도도 좋았고, 외부 사용자들의 만족도도 높았기에 정말 큰 보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가진 분들이 합류하시면 좋겠습니다.

Q. 앞으로 어떤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으신가요?

S : 저희는 다양성을 존중하는 팀이기 때문에, 앞으로 오실 분들도 다양한 환경과 매력을 가진 분들이었으면 좋겠어요. 기술 스택이나 게임 개발 경력, 커리어 경험이 지금 팀원과 조금 다르더라도, 우리 팀에 관심이 있다면 새로운 시야를 넓혀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만, 앞선 인터뷰에서 홍님께서 말씀해주신 것처럼 기본적인 개발 능력은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Q. 그 외 동료가 가졌으면 하는 소양이 있나요?

🔥
책임감 있는 분! 우리는 리모트 근무가 정착되어 있는 만큼, 팀원을 믿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어요. 일을 분배하면서 각자 맡은 일을 기한에 맞춰 최선을 다해 해결할 것을 기본으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개인 업무시간을 존중하고, 퍼포먼스 측정은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
소통을 잘 할 수 있는 분! 문제가 생겼을 때, 혼자 끙끙 앓는 것보다는 다같이 함께 해결하는데 익숙하신 분들이 좋아요 . 그것이 설사 팀을 배려하는 마음이라도, 혼자 해결하려고 하는 것 보다는 함께 해결하고 싶습니다. 우리 팀은 누군가 문제를 발견 했을 때 그걸 잘 받아주는 팀입니다. 일을 하시다가 어려운 일이 생기시면 가감 없이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오시면 좋겠어요.
🎲
게임, 그중에서도 보드게임 좋아하시는 분! 개인적으로는 게임, 보드게임 모두 좋아하기에 취미가 맞는 분들이면 좋겠습니다. 특히, 글룸헤이븐, 엘드리치 호러, 광기의 저택 같은 보드게임을 같이 하는 분들이 좋아요! 그래서 사내 보드게임 동아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같은 취미를 가진 분들이라면 업무 외적으로도 쉽게 친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상] 열정적으로 보드게임을 가르쳐주고 있는 수호님
좋은 동료들의 수준 높은 코드 리뷰와 코칭을 통해 빠르게 성장할 수 있어요.

Q. 자랑하고 싶은 우리 회사와 엔진팀의 조직 문화가 있을까요?

S : 주니어로서 말씀드리면, 정말 주니어로 우리 회사에 온 걸 만족하고 있어요.
주니어 개발자로서 목 말라 하는 게 좋은 선배들의 코칭과 코드들을 보고 배우는 것입니다. 우리 회사 시니어 동료들의 실력이 좋아서, 옆에 있어서 그분들이 하는 것을 보는 것 만으로도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우리 팀에는 좋은 팀원들이 많고, 친절하게 코칭해주고 계십니다.
단순히 '친절하다'고만 하면 감이 안 오실 것 같아 조금 더 설명 드리자면,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했을 때 얻는 장점 중 하나가 제 코드에 대해서 피드백이 활발하다 입니다. 우리 회사가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개발하기에 피드백 또한 오픈소스 활동과 같이 잘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한가지 예로, 아래는 제가 처음 입사하고 본격적으로 Libplanet을 처음 수정한 코드입니다.
영어 오탈자 확인부터, 변수 네이밍에 대한 제안, 다른 사람이 보기에 이해하기 쉬운 코칭 등 리뷰를 상세히 달아주시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개발자로서 가장 자랑하고 싶고, 알리고 싶은 문화입니다. 다른 주니어 개발자분들도 입사하시게 되면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Q. 수호님의 꿈은 무엇인가요?

S : 먼저, Libplanet이 많은 게임에 쓰였으면 좋겠어요.
그러기 위해서 Libplanet이 좀 더 범용적일 수 있도록, 기능적으로나 안정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필요한 것을 하나씩 채워나가는게 우선이라 생각해요. 제가 요즘 맡고 있는 건 Libplanet 퍼스트 파트 게임인 나인 크로니클의 구동과 관련된 업무인데요.
나인 크로니클이 흥행한다면 이 게임의 엔진인 Libplanet의 홍보에도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업무에 집중하려고 합니다. 게임 구동에 있어서 블록체인 노드 통신부터 나인 크로니클이 의존하고 있는 주변 환경(턴 서버, seed 노드, 우리회사에서 운영하는 마이너 관리 등)관리를 잘 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 더 '멋있는 개발자'가 되고 싶어요. '멋있다'는게 추상적이라 말씀드리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각자 생각하는 '멋있다'라는 기준에도 교집합이 있을텐데,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코드를 잘 짜는 것을 기본으로 예를 들면 문제를 정리하고 해결하는 데 있어서 가장 적합한 문제를 빠른시간내에 해결법을 떠올리고 실행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그런 사람이 되기 위해서 군인 시절에 했었던 코딩 공부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개발자를 꿈꾸는 분들과 우리회사에 궁금하신 분들께 엔지니어링 스낵을 소개합니다.

Q. 끝으로 하시고 싶으신 말씀은?

S : 우리 회사에서는 엔지니어링 스낵을 운영 중입니다. 우리가 겪는 기술적인 문제와 이것을 해결하는 과정 등 엔지니어링 이슈에 관련 이야기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우리 팀이 어떻게 활동하는지, 어떤 기술적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는지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스낵 뿐만 아니라 우리 팀에 흥미가 있고 궁금하다면 플리네타리움 GitHub에 참여하시거나, 디스코드 채널에서 소통해보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오픈소스 활동이 좋아 플라네타리움에 합류하신 Suho님과의 인터뷰는 여기까지 입니다. 인터뷰 내내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셔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내내 저 또한 즐거웠습니다. ☺️
👫
인재 영입중! 게이밍 역사에 족적을 남길 위대한 도전에 참여하세요 ▶️ 보러 가기

플라네타리움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기

Made with 💕 and Oopy